반비 도서목록 | 보도자료 게시판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오웰의 장미


첨부파일


서지 정보

카피: 리베카 솔닛이 그려내는 아름다움과 기쁨의 작가 조지 오웰

부제: 위기의 시대에 기쁨으로 저항하는 법

원제 Orwell’s Roses

리베카 솔닛 | 옮김 최애리

출판사: 반비

발행일: 2022년 11월 25일

ISBN: 979-11-92107-97-4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0x205 · 408쪽

가격: 20,000원

분야 에세이


책소개

리베카 솔닛이 위기의 시대에 재발견한 작가 조지 오웰

‘맨스플레인’이란 단어로 동시대에 반향을 일으킨 작가이자 세계적 지성, 깊은 사유와 매혹적인 글쓰기로 한국에서도 많은 독자의 지지를 받고 있는 리베카 솔닛의 신작 『오웰의 장미』가 출간되었다. 이 책에서 솔닛은 20세기 영미 문학의 독보적인 작가인 조지 오웰의 가장 새로운 초상을 그려낸다. 풍자, 전체주의 비판, 권력과 억압에 대한 저항으로 무장한 정치적 글쓰기의 대가, 실천적 지식인 오웰이 사회의 부정성을 고발하고 비판하는 것 못지않게 지상의 아름다움과 즐거움, 기쁨을 추구하는 작가였음을 밝혀낸다. 그렇게 솔닛을 통해 오웰은 사랑과 보살핌과 희망을 치열하게 놓지 않은 인간으로 하루하루 위기가 고조되어가는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앞에 출현하게 된다.

그러나 이 책은 조지 오웰에 관한 또 한 권의 평전이 아니라, 조지 오웰이 심은 장미에서 출발해 뻗어나가는 일련의 탐구이자, 우리 시대에 요구되는 저항 행위로서 기쁨과 희망을 말하는 탁월한 에세이다. 오웰의 글쓰기에서부터 ‘빵과 장미’로 표상되는 여성 참정권 운동, 화석연료와 기후위기, 스탈린주의의 폭압적 지배와 제국주의의 노예 착취, 현대 콜롬비아의 장미 산업에 이르기까지, 솔닛은 이번에도 자신만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하여 서로 다른 주제들이 예기치 않게 맞부딪고 유려하게 연결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목차

I 예언자와 고슴도치
1 망자들의 날
2 꽃의 힘
3 라일락과 나치

II 지하로 가기
1 연기, 셰일, 얼음, 진흙, 재
2 석탄기
3 어둠 속에서

III 빵과 장미
1 장미와 혁명
2 우리는 장미를 위해서도 싸운다
3 장미 예찬
4 버터 바른 토스트
5 어제의 마지막 장미

IV 스탈린의 레몬
1 수석 길
2 거짓말 제국
3 레몬에 대한 강압

V 후퇴와 공격
1 인클로저
2 젠틸리티
3 설탕, 양귀비, 티크
4 올드 블러시
5 악의 꽃

VI 장미의 값
1 아름다움이라는 문제
2 장미 공장에서
3 수정 같은 정신
4 장미의 추악함
5 눈과 먹물

VII 오웰강
1 즐거움의 목록
2 꽃과 열매
3 오웰강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도판 출처
찾아보기


작가 소개

--

리베카 솔닛

예술평론과 문화비평을 비롯한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이자 역사가이며,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열렬히 동참한 활동가이기도 하다. 국내에 소개된 작품으로 『멀고도 가까운』, 『걷기의 인문학』, 『길 잃기 안내서』, 『마음의 발걸음』, 『오웰의 장미』, 『야만의 꿈들』, 『어둠 속의 희망』, 『이 폐허를 응시하라』,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세상에 없는 나의 기억들』 등이 있으며, 『그림자의 강』으로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래넌문학상, 마크린턴역사상 등을 받았다. 『멀고도 가까운』으로 2013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최종후보에 올랐다. 2010년 미국의 대안잡지 《유튼 리더》가 꼽은 ‘당신의 세계를 바꿀 25인의 사상가’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다.

"리베카 솔닛 "의 다른 책들

--

최애리 옮김

서울대학교에서 프랑스 문학을 공부했고, 중세문학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크레티앵 드 트루아의 『그라알 이야기』, 크리스틴 드 피장의 『여성들의 도시』 등 중세 작품들과 자크 르 고프의 『연옥의 탄생』, 슐람미스 샤하르의 『제4신분, 중세 여성의 역사』 등 중세사 관련 서적, 기타 다방면의 책을 번역했다. 최근 옮긴 책으로 프랑수아 페늘롱의 『그리스도인의 완전』, 『버지니아 울프 산문선』, 로베르 드 보롱의 『그라알 사화』 등이 있다.